전월세 가격 폭등에 매수로 전환…도곡동은 지금

인쇄

급매물 기다리는 대기수요 늘어

DA 300

서울 강남구 도곡동은 지난 여름 청와대 다주택자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어 유명세를 탔던 지역이다. 이 고위공직자는 시세보다 비싼 가격에 아파트를 매물로 내놨다가 결국 해당 아파트를 처분하지 않은 채 청와대를 떠났다.

이를 두고 '직' 대신 '집'을 선택한 것이 아니겠느냐는 뒷말이 무성하게 쏟아져 나왔다. 그런데 이 전직 고위공직자가 소유하고 있던 도곡동과 잠실 아파트 가격이 이후 6억원이나 오르면서 다시 한번 여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결국 한바탕 소동으로 끝난 이 이야기는 역설적으로 도곡동 아파트의 가치가 어느 정도인지를 일반 대중에게 확인시켜 주는 계기가 됐다. 실제로 주택시장에서 도곡동은 대치동과 함께 '강남 중의 강남'이라고 불릴 만큼 인기가 높다. 그만큼 교육여건이 좋고 생활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도곡동은 매봉터널 교차로를 경계로 남동쪽에는 타워팰리스·아크로빌 등의 최고가 주상복합단지가 몰려 있고, 분당선 한티역 인근에도 도곡렉슬 등 랜드마크급 아파트 단지가 즐비하다.

특히 역삼럭키·도곡한신·역삼우성·삼익·경남 등 대부분의 재건축 추진 아파트가 지하철 3호선 도곡역과 매봉역, 분당선 한티역을 중심으로 몰려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크다.

요즘 이곳도 전월세난을 피해가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임대차3법의 시행으로 전월세 가격이 폭등하면서 일부 수요가 매수로 전환되고 있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하지만 매물 품귀 현상이 길어지면서 높은 가격에 나온 매물이 대부분이다. 이에 대기 수요자들은 가격 조성을 시도하고 있지만, 양도세로 지출되는 금액이 워낙 크다보니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어서 거래가 성사되기가 힘든 분위기다. 대출 규제에다 매물 공급이 부족한 상태에서 불확실성이 계속되고 있어 거래는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매수 능력을 갖춘 대기 수요자들은 급매물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부동산 현장 소식은 현장통신원이 취재한 것으로 중앙일보조인스랜드 공식 견해는 아님을 밝힙니다.>

시세 정보

리스트
물건명 면적 매매가 전세가
도곡동 역삼럭키아파트 112.40㎡ 185,000~195,000 90,000~100,000
도곡동 역삼럭키아파트 148.76㎡ 230,000~245,000 125,000~135,000
도곡동 도곡한신아파트 102.48㎡ 185,000~195,000 85,000~95,000
도곡동 경남아파트 105.79㎡ 180,000~190,000 100,000~105,000
도곡동 삼익아파트 171.90㎡ 210,000~215,000 100,000~120,000
도곡동 역삼우성아파트 102.48㎡ 175,000~180,000 75,000~80,000
도곡동 쌍용예가아파트 132.23㎡ 200,000~215,000 120,000~130,000
도곡동 한라비발디아파트 109.09㎡ 200,000~210,000 120,000~125,000
도곡동 도곡1차아이파크 158.68㎡ 270,000~280,000 160,000~175,000
도곡동 도곡3차아이파크 211.57㎡ 280,000~300,000 175,000~180,000

광고

조인스랜드 고객지원센터

평일 09:30 ~ 18:00 (점심시간 12:00~13:00) 토,일요일 및 공휴일 휴무 02-751-9399